메이커뉴스 윤리강령
메이커뉴스 기자들은 4차 산업혁명의 국민적 기반을 확대한다는 목적 하에 일반 메이커들의 관심사 전달 및 적극적인 홍보에 최우선 가치를 둔다. 아울러 건전한 여론 형성과 국민의 알권리 충족과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이를 위해 기자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제정하여 실천한다.

제1장 취재 기준과 방향

제1조 표현의 자유와 책임

메이커뉴스 기자들은 표현의 자유를 신장하고 건강한 공론의 장을 형성하기 위하여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① (국민의 알 권리 보장)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보도의 목적으로 삼는다.
② (표현의 자유 옹호) 건전한 여론의 형성에 장애가 되는 부당한 간섭을 일체 배격하고, 취재와 편집 및 표현의 자유를 옹호한다.
​③ (취재 활동의 독립 및 자유 보장) 정치, 경제, 사회 등 권력과 기득권층으로부터 독립해 취재활동을 하고, 압력과 청탁을 거부한다.
④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 보호) 공익과 국민의 알 권리에 우선하지 않는 한 개인의 명예를 존중하고, 개인의 사생활 보호에 노력한다.
⓹ (사회적 약자 및 소수자 보호) 어린이, 장애인, 외국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이들의 견해에 유념한다.

제2조 공정성

메이커뉴스 기자들은 신속·정확한 보도를 위해 노력하되, 그 보도가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지 않도록 유의한다. 이를 위해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① (사실의 전달) 취재 및 보도에서 사실이 제대로 전달되도록 노력한다.
② (사실과 의견 구분) 이용자가 사실과 의견을 혼동하지 않도록 표현하고 편집한다.
③ (균형성 유지) 다툼이 있는 사실이나 사람 등에 관한 보도에서 균형성을 유지한다.
④ (광고성 기사 금지) 기사를 가장한 기사형 광고 출고를 엄격히 제한한다.

제3조 사실 확인

① 확인된 사실을 기사로 쓴다. 사실 여부는 공식적인 경로나 복수의 취재원을 통해 확인한다.
② 취재원의 일방적인 폭로나 주장은 독자적인 취재를 통해 사실 여부를 확인한다.
③ 사람의 이름, 직책, 주소, 전화번호와 같은 기본적인 인적 사항은 반드시 재차 확인한다.
④ 취재원이 제공하는 구두 발표와 홍보성 보도자료는 반드시 검증하고 다른 출처의 정보로 보강하여 보도한다.
⑤ 보도자료의 정보를 사용할 경우 자료의 출처를 밝힌다

제5조 명예훼손 및 초상권

① 오보, 부정확한 보도, 왜곡보도, 공익과 무관한 사실보도 등으로 개인이나 단체의 명예나 신용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
② 명예훼손 여부는 기사의 공익성 여부, 내용이 사실인지 혹은 사실이라고 믿을 상당의 이유가 있는 지에 따라 판단한다.
③ 국회의원, 지방의원, 고위 공무원, 법조인, 기업체 간부, 단체 임원, 연예인, 스포츠 선수 등과 같은 공인(公人)의 명예 훼손 여부는 사인(私人)과는 다를 수 있으나 공인의 경우라고 해도 명예훼손에서 모두 면책되지 않음을 유의한다.
④ 취재를 위해 개인 주거지나 집무실 등 사적 영역에 무단출입하지 않는다. 출입시 당사자의 동의를 얻는다. 취재 대상자의 의사에 반하는 인터뷰 등을 강요하지 않는다.
⑤ 공인의 경우 사전 조율 없이도 공공 장소 등에서 질문과 녹음/녹화가 가능하다.
⑥ 소셜미디어에 공표된 글들은 그 영향을 면밀히 고려해서 보도 여부를 판단한다. 저작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지 유의한다.
⑦ 개인의 사생활, 사유물, 개인에 속한 기타 목적물을 동의 없이 촬영하거나 취재 보도해서는 안 된다. 다만 공인이나 이에 준하는 인물, 공적 관심사에 해당하는 인물의 경우는 예외로 한다.
⑧ 특정 개인을 촬영할 때는 상대방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⑨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독자의 개인 정보를 수집한 경우 엄중하게 관리하고, 필요가 없어졌을 때는 적절한 방법으로 폐기한다.

제6조 이해의 상충

메이커뉴스 기자들은 취재 및 보도 과정에서 사적 이익과 공적인 이익이 상충하지 않도록 노력하며 이를 위해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① (사적 이익추구 금지) 취재과정에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금전적 이익을 얻거나 손실을 회피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
② (이해관계 유의) 본인 또는 친인척의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이해관계가 취재 및 보도 행위에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유의한다.
③ (주식 등 거래의 제한) 주식 및 증권과 관련된 보도업무에 종사하는 동안 주식 및 증권의 거래행위를 하지 않는다.


제2장 기사 신뢰 확보

메이커뉴스 기자들은 기사의 신뢰 확보를 위해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① (취재원의 명시) 모든 기사는 취재원과 출처를 명시적으로 밝히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취재원의 신원이 드러나 불이익을 받거나 신변이 위태로울 우려가 있을 경우 익명으로 처리한다.
② (취재원의 신뢰성 확인) 취재원의 신뢰도를 확인하고, 공공기관이나 각종 단체의 홈페이지 등과 같은 공개자료에 대해서도 취재 시 그 정확성을 검증한다.
③ (정확한 인용) 취재원의 발언, 자료 등을 기사 중에 인용할 때 그 내용을 정확하게 인용하며, 보도의 목적에 맞추어 변형하지 않는다.
④ (사실의 확인) 취재원이 제공하는 구두발표, 보도자료 등 기사자료에 대해 사실여부를 확인하도록 노력한다.
⑤ (출처의 표시) 제3자의 콘텐츠를 이용하는 경우 반드시 그 출처를 실명으로 밝혀야 한다.
⑥ (저작권 보호) 타인의 저작물을 보도에 인용하는 경우 해당 저작자의 동의를 거쳐야 한다.
⑦ (반론권 보장) 보도로 인해 불리한 입장에 처할 수 있는 개인과 단체 등에 대해 해명할 수 있도록 사전에 반론기회를 주고, 사후에라도 반론권 행사의사 표시가 있으면 그 내용을 기사에 포함시키도록 노력한다.
⑧ (금품, 향응 수수 및 광고나 협찬 강요행위 금지) 취재 및 보도와 관련해 금품 또는 향응을 요구하거나 받아서는 아니 되며 기자의 지위를 이용하여 광고나 협찬을 요구할 수 없다.
⑨ (표절,도용 금지) 다른 매체에 보도된 내용을 표절하거나, 보도 아이디어를 도용하지 않는다.


제3장 편집 준칙

기사의 품격을 높이고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편집 시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① (제목의 원칙) 기사의 제목은 기사의 요약적 내용이나 핵심적 내용을 대표하여야 한다.
② (제목의 제한) 기사 내용을 과장하거나 왜곡하는 제목을 붙이지 않는다.
③ (기사와 광고의 구분) 이용자들이 기사와 광고를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④ (기사의 부당한 전송행위 제한) 뉴스 기사 검색 횟수를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늘리기 위해 동일한 뉴스를 제목만 변경하거나, 부수적인 내용을 일부 변경한 뉴스 기사를 반복 송신하여서는 안 된다.


제4장 소셜미디어 활동

①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인스타그램 등의 소셜미디어 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다만, 기자 책임 하에 시행하며 그 결과는 스스로 책임지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② 업무 혹은 일상생활에서 소셜미디어를 사용할 때 직업적 진실성을 지키고 메이커뉴스 기자라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
③ 지나친 소셜미디어 활동으로 취재원을 노출시키지 않도록 한다. 더팩트에 불이익을 줄 수 있는 정보나 기밀 사항을 소셜미디어에 올리지 않는다.
④ 소셜미디어 활동으로 정파적이라는 인상을 주지 않도록 한다. 특정 정치인에게 동조하는 행위를 함으로써 오해를 받을 수 있는 행동도 하지 않는다.
⑤ 소셜미디어에서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올릴 때 상대방의 저작권, 초상권을 보호한다.
⑥ 소셜미디어에서 취득한 정보를 기사에 인용할 경우 제공자의 동의를 받거나 출처를 밝힌다.


제6장 윤리위원회 설치·운영

① (윤리위원회 설치) 메이커뉴스 기자들의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점검을 하기 위해 발행인과 편집인, 감사 등 3인으로 윤리위원회를 설치, 운영한다.
② (윤리위원회 운영) 기자들의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위반하는 사례에 대해 3일 이내에 윤리위원회를 소집, 당사자의 소명을 듣고 제재를 할 수 있다.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수정 또는 개정할 경우 윤리위원회 동의를 통해 할 수 있다.
③ (언론윤리교육) 언론윤리와 관련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하도록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