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AR) 기술 적용한 코딩과정 등 IT 신기술 결합 소프트웨어(SW( 교육- LG CNS
증강현실(AR) 기술 적용한 코딩과정 등 IT 신기술 결합 소프트웨어(SW( 교육- LG CNS
  • 이성주 기자
  • 승인 2019.03.1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8명을 시작으로 올해 ‘코딩지니어스’ 출범…강사는 경단녀‧대학생으로 구성

"올해는 보다 실질적이고 최신 IT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했습니다. 육아 사유 등으로 퇴직한 LG CNS 출신 경력 단절 여성들을 강사로 육성하고, 대학생 50여명을 선발해 일자리 및 봉사활동의 기회도 제공할 것입니다."(LG CNS 관계자)

신일중학교 학생들이 자율주행버스를 만들어 주행 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LG CNS)
신일중학교 학생들이 자율주행버스를 만들어 주행 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LG CNS)

LG CNS가 미래 직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의 IT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프로그램으로 올해 청소년 소프트웨어(SW) 교육에 나섰다.

LG CNS는 서울 강북구의 신일중학교 학생 118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SW 교육 프로그램 '코딩지니어스'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LG CNS는 지난 2017년부터 코딩지니어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전국 총 50개 학교 6000여명의 중학생들에게 교육을 무료로 제공했다.

올해는 특히 IT 인재를 키우기 위해 미래 직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AR 등의 IT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 했다.

특히 ‘빅데이터 과학자’라는 과목을 신설해 빅데이터 수집·분석·시각화 과정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음식, 패션 등 관심 있는 분야를 주제로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 추천해주는 빅데이터 모델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빅데이터 과학자 교육에는 LG CNS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스마트 SMA'를 활용한다.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코딩 과정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했다.

태블릿PC로 코딩지니어스 교재를 비추면 화면에 뜬 3차원 가상정보를 움직여 다양한 알고리즘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 라면 맛있게 끓이는 방법, 등교 빨리하는 방법, 부모님께 칭찬받는 방법 등의 알고리즘을 직접 개발하도록 구성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학습효과를 극대화시켰다.

이와함께 레고 자동차 로봇을 활용해 최근 각광받는 스마트시티 핵심 영역인 자율주행차를 만들어보는 과정도 진행한다. 학생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만들어 자율주행차를 움직여보고, 교통시스템을 구현해보도록 함으로써 코딩의 작동 원리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LG CNS 코딩지니어스는 올해 서울, 충청, 전라 등의 지역에서 총 22개 중학교를 선정하고, LG CNS 임직원 100여명이 재능기부 형태로 학교를 직접 방문해 교육할 계획이다.

이밖에 올해 처음으로 서울 시내 중학교 SW동아리 15개팀을 선발해 10개월 간에 걸쳐 멘토링, 기업탐방, 신기술 심화교육을 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