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플랫폼 외부 협력사에 개방- SK텔레콤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플랫폼 외부 협력사에 개방- SK텔레콤
  • 조승일
  • 승인 2019.03.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VR, 자율주행 등 빠른 응답 속도 필요 부문에 MEC 기술 활용 전망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을 외부에 개방하며 관련 생태계를 확장하고, 5G 서비스 출시를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국내외 다양한 회사와 협력을 통해 MEC 기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

SK텔레콤 연구원이 MEC플랫폼에 설치된 서버실에서 AR글래스를 쓰고, 산업용 AR서비스를 시험해 보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5G 데이터 통신 응답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바일 에지 컴퓨팅(MEC) 오픈 플랫폼'을 외부 협력사에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은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만들어 전송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한다.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해 전송 구간을 줄이는 방식이다.

통상 고객의 5G 스마트폰에서 인터넷 데이터센터로 데이터를 전송하는데 최소 4단계 과정을 거쳤으나, MEC 기술을 통해 최대 2단계로 단축돼 데이터 지연 시간이 최대 60% 줄어든다.

SK텔레콤은 협력사들에게 MEC 플랫폼을 개방하면 개발사들은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서비스를 MEC 플랫폼과 연동해 고객의 서비스 체감 품질을 높일 수 있다.

회사 측은 빠른 응답 속도를 요구하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차량관제 ▲실시간 생방송 등에서도 MEC 기술이 활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오픈 API를 제공해 협력사가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다양한 데이터와 기능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SK텔레콤은 MEC 플랫폼 API를 개발자 지원 사이트 T디벨로퍼스에서 제공하고, 상반기 중 분당사옥에 'SKT MEC 개발자 센터'를 오픈해 기술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