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스튜디오·일렉샵 개설- 국민대 전자공학부
드론스튜디오·일렉샵 개설- 국민대 전자공학부
  • 메이커뉴스
  • 승인 2019.03.2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 교과는 물론 경진대회 및 공모전 출품 작업 공간으로도 활용

학생들을 위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국민대 전자공학부의 비전인 “4차 산업혁명과 지능화 사회를 선도할 창의 융합형 공학기술 인재를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대 전자공학부 학부장 장병준 교수)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전자공학부가 2019학년도 1학기부터 국민대 7호관에 드론스튜디오를 개설했다고 27일 밝혔다. 프로젝트형 정규 교과목을 비롯하여 각종 경진대회 및 공모전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배려하여 마련됐다.

일렉샵에서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학생들(사진=국민대)
드론스튜디오에서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학생들(사진=국민대)

드론스튜디오는 강의실을 단순히 수업을 듣는 공간이 아닌, 학생들을 다양한 실습을 통해 실무형 인재로 양성하는 작업실로 탈바꿈하겠다는 국민대의 교육철학이 반영된 공간이다.

학교는 드론의 조작과정 상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반영하여 두 개의 대학원 실험실을 하나로 합쳐 공간의 활용도를 높였다. 또 스튜디오 전면에는 판서할 수 있는 백 페인트 글래스(BACK PAINT GLASS)와 개인 사물함을 설치하여 자유롭게 팀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실무형 인재의 양성이라는 국민대 전자공학부의 목표는 다양한 방향으로 실현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자공학부 내 ‘일렉샵(ELEC SHOP)’을 개설하기도 했다. 전자공학부의 영문명 'Electrical engineering'에서 따온 ‘ELEC’과 가게를 뜻하는 ‘SHOP’의 합성어이다.

원하는 재료를 바로 얻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즉각적으로 교환할 수 있는 상점의 개념으로 개설한 공간이다. 상점에서 물건을 사듯 학생들은 경진대회 준비에 필요한 재료를 얻을 수 있고 일렉샵 내 상주하는 교수진으로부터 어려워하는 부분에 대해 즉각 조언을 구할 수 있어 실용성이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일렉샵을 이용한 전자공학부 학생들이 지난해 7월 미니드론 자율비행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한편 국민대는 지난해 4월 ‘전자반도체’ 분야에서 기업들로부터 ‘산업 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는 최우수 대학’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주관하는 평가로, 각 대학의 교육과정이 산업계가 원하는 핵심인력을 길러내는 데 얼마나 적절한지를 기업들이 직접 평가에 참여한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