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콘덴츠 공모전 ‘2019 NCM 오픈콜 X REALITY’ 개최
가상현실 콘덴츠 공모전 ‘2019 NCM 오픈콜 X REALITY’ 개최
  • 조승일
  • 승인 2019.05.1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총상금 1,300만 원...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은 가상현실 콘텐츠 공모전인 ‘2019 NCM 오픈콜(OPEN CALL) X REALITY’를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인 NCM 오픈콜은 가상현실이라는 새로운 미디어에 도전하는 개발자들을 지난 3년간 발굴하고 지원해 왔다.

올해의 키워드인 ‘X REALITY’(XR)는 VR, AR, MR 등 모든 종류의 가상화 개념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동시에 현실의 경계를 확장하는 확장현실(eXtended Reality), 현실과 가상세계가 중첩·교차하는 교차현실(Cross Reality)를 의미하기도 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측은 확정되지 않고 예측할 수 없는 미지수 X는 가상·증강현실에 대한 모든 종류의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해석을 지향하는 NCM 오픈콜의 의미를 함축한다고 설명했다.

열린 공모전답게 특별한 자격요건이나 제한사항은 없다. XR을 다루는 콘텐츠라면 플랫폼과 장르, 주제의 제한 없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완성된 작품이 아니더라도 작품의 핵심 의도를 파악할 수 있는 시연 영상과 구동 가능한 빌드 파일이 있다면, 개발 중인 작품의 접수도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이며, 결과는 10월 25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총 상금은 1,300만 원이다. 가장 놀랍고 혁신적인 가상세계를 선보인 작품에게 주어지는 대상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VR과 AR의 부문별 최우수작과 우수작 1편씩에게는 각각 300만 원, 100만 원을 수여한다.

또한 수상팀은 추가 심사를 통해 내년도 ‘NCM 액셀레이터(Accelerator)’로 위촉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NCM 액셀레이터’는 독창적이고 독자적인 콘텐츠 개발 능력을 보유한 창작자들이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작품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는 넥슨컴퓨터박물관의 연간 후원 제도다.

박물관 측은 지난 2년 동안 엑셀러레이터로 선정된 8팀에게 총 1억 원 이상을 후원했으며, 올해의 엑셀러레이터로 선정된 지난 NCM 오픈콜 수상팀 ‘잉크 스토리즈(iNK STORIES)’에게는 올 한해 동안 약 2,000만 원 상당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