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일대 부품 한눈에... '세운부품도서관' 문 열었다
을지로 일대 부품 한눈에... '세운부품도서관' 문 열었다
  • 강계원
  • 승인 2019.05.3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운상가 을지로 일대 200여 부품, 180개 재료, 특화된 7개 제품 전시
세운상가 일대 부품·재료를 시민들이 편하게 볼수 있게

"세운부품도서관 '을지로 산업도감'전시가 세운, 을지로 그리고 청계천일대의 제조산업에 대한 다양한 가치를 다시 확인하고 많은 시민들이 좀 더 도심제조산업에 대해서 쉽게 접근하고 기술자들이 모여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돕는 계기가 되기 바랍니다."(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서울시가 31일 오전 개관 행사를 열고 세운상가 보행데크 3층, 세운전자박물관 옆에 ‘세운부품도서관’을 31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다시세운시민협의회, 세운 마이스터기술장인,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자, 세운협업지원센터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개관식을 마치고 전시장을 둘러보는 참가자들(2019.05.31사진=한가람 세운협업지원센터 기획매니저)

첫 전시 제목은 ‘을지로 산업도감 Vol.1’ 으로, 도심 제조업 생태계를 이루는 데 필수적인 부품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도서관은 세운상가와 을지로, 청계천의 200여 종의 부품들과 180여 개의 재료들을 수집 전시했다. 관람 주안점은 세운상가에서 제작되고 직접 만들 수 있는 제품들, 그리고 확장성이다.

전시장은 실제 세운상가 일대에서 제작된 대표 제품들을 관람할 수 있는 섹션1(Section 1)과, 세운-을지로-청계천에서 직접 구한 200여 개의 부품들과 180여 개의 재료를 모아 표현한 섹션 2(Section2)로 구성됐다.  

섹션1(Section 1)

완제품들로 구성된 구역이다. 새로나 키트, SDL-301,호텔객실시스템, 커브드넥, 라이브 셀프 포트레이트와 디지털 플레어링 ,진공관 앰프 등 7개 부스가 마련됐다. 이 부스는 특히 최근  새단장한 세운전자박물관 ‘청계상회’에 전시되어 있는 제품들을 바탕으로 조성되었다.

새로나키트 1977년 설립된 홍인전자는 전기전자의 이론과 기초회로를 개발하여 실험 키트로 보급함으로써 다양하고 재미있는 과학교재의 역할을 선두도해 온 회사이다. 브레드보드와 함께 전시된 키트는 홍인전자에서 직접 개발한 라디오키트로, 납땜없이 회로를 설계하고 라디오의 원리를 이해할 수 있다.

에스디엘 301(SDL-301) 1983년 설립된 삼덕사는 지난 30년 이상 게임기 부품 분야에서 우수한 제품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특히 스트리트파이터 세계 랭킹 1위 '인생은 잠입' 선수와 협업으로 개발된 조이스틱 에스디엘-301은 게임 업계에서 유명한 베스트셀러이다.

호텔객실관리시스템 1978년 설립된 한국제어시스템은 전자회로 분야에서 축적해온 노하우로 객실관리업무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여 보급하고 있다. 

커브드넥(Curved Neck) 일상에서 접하는 것들에 영감을 얻는 디자인 브랜드 곽종범스튜디오는 을지로의 다양한 재료와 부품을 이용하여 제품을 제작하고 있다. 커브드넥은 종을 잡고 흔들던 기억에서 모티프를 얻어 구부러진 황동 파이프라인, 종 모양의 황동 갓과 월넛 손잡이가 특징인 테이블 램프이다.

라이브 셀프 포트레이트와 디지털 플레어링(Live Self Portrait & Digital Flaring) 영도LED라이팅은 LED 소자를 이용해 실내외 건축, 조형물 등에 효과적인 조명을 제작하고 컨설팅하는 회사다. 전시물은 영도LED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작한 미디어아트로서, LED 도트그래픽에서 느껴지는 특별한 경험을 체험할 수 있다.

진공관앰프 류재용 장인은 전자기기 자동제어 및 오디오 제작, 수리 분야의 마이스터(Meister)로 선정된 경력 47년의 기술 장인이다. 앰프와 함께 국내에서 생산된 LP 플레이어, 스피커를 전시하여 관람객은 음악을 감상하면서 을지로의 기술력에 대해 경험해 볼 수 있다. 

완제품 구역 섹션1(2019.05.31사진=한가람 세운협업지원센터 기획매니저)

섹션2(Section 2)

부품과 재료들을 전시하는 구역이다. 도서의 색인 개념을 도입해 다양한 부품과 재료를 전시하고 있다.

부품모듈 세운-을지로-청계천에서 직접 구한 200여개의 부품들을 모듈 형태로 표현한 공간이다. 각각의 모듈은 14개의 각도로 변화하도록 디자인됐으며, 모듈 앞에서 걸어갈수록 부품들이 관람객을 향하며 움직이는 듯한 경험을 느낄 수 있다.

재료서가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가장 기본이 되는 180여 가지의 재료를 전시한 공간이다. 이곳에는 다양한 아크릴, 유리, 돌, 금속과 파이프들을 볼 수 있고 가공 전후의 모습과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부품 및 재료 구역 섹션2((2019.05.31 사진=어보브스튜디오)

한편 이 전시는 세운 거점공간운영을 맡고 있는 메타기획컨설팅에서 기획과 운영을, 어보브스튜디오(세운큐브 입주사)에서 공동기획 및 공간디자인을 맡아 진행됐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