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문화재단,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 선정
군포문화재단,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 선정
  • 조승일
  • 승인 2019.06.0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 선정으로 그동안 부족했던 청소년 활동의 특성화 공간을 충족시켜 군포 청소년의 창의적 활동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청소년뿐 아니라 시민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활성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군포문화재단 관계자)

군포문화재단은 군포시청소년수련관이 중소기업벤처부 주관 2019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기관으로 선정돼 지원금 2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은 중기부가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사업으로, 누구나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도록 3D프린터 등 다양한 장비를 갖춘 창작활동공간을 조성해 혁신적 창작활동을 지원, 제조창업 저변을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군포시청소년수련관은 올해 초부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이전으로 생긴 3층 유휴공간과 4층 일부 공간을 리모델링해 ‘마디창작소(마음껏 디자인하는 창작소)’ 조성을 추진했으며, 현재 3D프린터 및 3D펜 등 창의융합 교육을 위한 공간과 전시공간을 마련해 5월 초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군포시청소년수련관 마디 창작소(사진=군포문화재단)

이번 주관 기관 선정에 따라 2억 5000만 원을 지원받아 군포시청소년수련관은 ‘마디 창작소’가 군포시 청소년 누구나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메이커 창작활동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임베디드 기술을 결합한 메이커 창작활동, 지역 연계를 통한 전문교육과 나눔활동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