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 교육'을 우리말로 바꿔 보자" 충남교육청 30일까지 공모
"'메이커 교육'을 우리말로 바꿔 보자" 충남교육청 30일까지 공모
  • 강계원
  • 승인 2019.06.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꼭 필요한 창의융합 과정중심 교육으로 각광받고 있는 ‘메이커 교육’이 외국어 표현으로 인해 일반인에게 쉽게 의미가 전달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알기 쉬운 우리말 표현을 오는 30일까지 공모한다.

교육청은 "메이커 교육은 상상하고 생각한 것을 여러 가지 도구를 활용해 직접 만들거나 컴퓨터로 전자기기를 다루는 등의 작업을 하면서 창의력을 발휘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을 말한다고 정의한다.

‘메이커’라는 용어는 지난 2005년 미국에서 처음 등장해 최근에는 한국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메이커 문화의 저변이 넓지 않고 메이커라는 단어의 의미도 명확하지 않아 ‘메이커교육’이라는 용어에 대해 거부감을 갖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에 충남교육청에서는 메이커 교육을 친근한 우리말로 바꿔 의미를 명확히 하고 메이커 교육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 1일부터 ‘메이커교육 우리말 표현 공모’에 들어갔다.

충남교육청에서 추진하는 메이커교육 우리말 표현 공모는 충남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대상 100만 원 상당 상품권, 금상 50만 원 상당 상품권 등 총 220만 원 상당의 상품이 수여된다. 

대상으로 선정된 우리말 표현은 충남형 메이커 교육을 대체하는 용어로 사용할 계획이다. 응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충남교육청 누리집 공지사항에 게시돼 있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