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에게 AI 통역기 무상 대여
부산시,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에게 AI 통역기 무상 대여
  • 강계원
  • 승인 2019.06.2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 일어, 중국어, 타이어 등 7개국 언어 통역...사진의 이미지 번역(OCR)도 가능

7월부터 부산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공지능(AI)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가 실시된다. 부산시와 동구는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사진=한컴)
(사진=한컴)

시의 관광수용태세 개선사업 중 하나인 통역기 무상 제공 서비스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다. 제공되는 통역기는 한글과컴퓨터가 지난 17일 새롭게 선보인 휴대용 인공지능 통번역기인 ‘말랑말랑 지니톡 고!’이며, 외국인 관광객에게 무상으로 대여해 주기로 했다.

인공지능 통역기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7개 언어에 대한 통·번역이 가능하며, 인터넷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사진으로 촬영해도 번역해 주는 ‘이미지 번역(OCR)’, 외국어 발음의 정확도를 평가해주는 ‘말하기 학습’, 여행지의 정보를 제공해 주는 ‘여행도우미’, ‘와이파이 핫스팟 공유’ 등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동구는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과 부산역이 위치해 있는 만큼 국제여객터미널 및 인근 대형 호텔 등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어서 이번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통역기 보급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언어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여행의 편리함은 더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7월 시작되는 동구 시범서비스 이용 관광객들의 만족도 및 편의성 등을 조사해 반응이 좋을 경우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