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개발공간 ‘세운 메이커스 큐브’ 입주자 7곳 모집
창작·개발공간 ‘세운 메이커스 큐브’ 입주자 7곳 모집
  • 이성주 기자
  • 승인 2019.07.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3~17일 접수...8월 입주

"세운상가군 일대는 도심제조산업의 부흥을 이끌 무한한 자원이 있는 곳으로, 이번 세운메이커스 큐브 모집을 통해 세운의 축적된 경험과 청년의 혁신성이 4차산업혁명 기술을 매개로 융합돼 제2의 제조산업 전성기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서울시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

서울시는 세운상가 재생사업으로 조성된 '세운 메이커스 큐브'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세운 메이커스 큐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세운상가를 도심 창의제조산업의 혁신지로 만드는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조성된 창작과 개발공간이다.

세운메이커스 큐브 입주예정 공간 위치 (사진=서울시)
세운메이커스 큐브 입주예정 공간 위치 (사진=서울시)

시는 세운상가에서 청계상가, 대림상가 구간의 2층, 3층 데크길을 따라 20여개의 거점공간을 마련했다. 이번에는 7개 공간을 모집한다. 이번 모집하는 '세운 메이커스 큐브' 입주대상은 창업자 또는 창업예정자, 기업연구소 등이다.

세운상가와 주변일대의 자원을 활용해 창의제조산업에 해당하는 활동을 계획하거나 실행 중인 단체 또는 기업으로 디자인업과 제조기반 스타트업, 문제해결형 서비스업이 주요 입주대상이다.

지원접수는 오는 3일부터 17일까지이며,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7개 입주팀을 선정한다. 입주자 선정은 창의제조산업 및 도시재생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1차 서류심사에서는 사업계획의 충실성, 세운상가군 산업경제적 비전과의 적합성, 연계성, 개방성 등을 평가한다. 2차 면접심사에서는 사업계획의 실행가능성 및 역량, 혁신성 등을 평가한다.

모집내용, 관련서류는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 및 다시세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접수는 이메일로만 가능하다.

최종 선정된 입주팀은 8월부터 '세운 메이커스 큐브'에 입주할 수 있다. 입주가 확정되면 최대 3년까지 입주할 수 있으며, 매년 평가를 통해 연장 여부를 판단한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