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안내하고 춤 추고" 안내 로봇 '수리·달이' 인기
"길 안내하고 춤 추고" 안내 로봇 '수리·달이' 인기
  • 정회선
  • 승인 2019.07.1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대 경기장·선수촌에서 돌아다니며 각종 정보 제공
로봇 댄스·사진 촬영 등 선수단·관람객에게 즐거움 선사

“아이들이 로봇과 춤을 추며 너무 즐거워하고 신기해했습니다. 로봇이 찍어준 특별한 사진은 이번 수영대회에서 받은 가장 신기한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광주시민 양혜정(38)씨)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 시립국제경기장과 선수촌에는 선수단과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똑똑한 로봇 2대가 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광주 남부대에 있는 로봇 '수리'를 보고 있다.(2019.07.17 사진=광주시)

대회 마스코트의 이름인 수리(남부대 경기장)와 달이(선수촌)로 각각 불리는 이 로봇들은 실제 수리·달이의 모습이 모니터에서 나와 친근하게 느껴진다.

로봇은 경기장 게이트 부근을 돌아다니며 관람객들에게 먼저 말을 건다. 정면에 사람이 있을 경우 멈춰선 후 배 쪽에 있는 대형 디스플레이에서 대회소개와 경기일정, 경기장 정보, 행사·이벤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수리·달이 로봇은 음성인식 기능이 있어 관람객의 ‘오늘 날씨는 어때’와 같은 질문에 "오늘 광주 날씨는 맑고 최고 온도는 31도입니다."와 같이 정보를 친근한 목소리로 알려준다.

특히 로봇은 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함께 춤을 추는 댄스기능과 직접 사진을 찍어주는 기능이 탑재돼 선수단과 아이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기능은 관람객이 스티커 사진을 찍듯이 수영대회 관련 각종 배경, 스티커를 선택한 후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곧바로 로봇이 찍은 사진을 전달해 준다.

이와 함께 경기장 곳곳에 비치된 키오스크도 대회 정보와 일정 등을 제공해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는 사진을 찍은 후 응원갤러리에 올릴 수 있어 다양한 사진을 찍고 구경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