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화 시설로 새싹인삼 생산성 높인다- 충남 농업기술연구원
자동화 시설로 새싹인삼 생산성 높인다- 충남 농업기술연구원
  • 강태준
  • 승인 2019.08.05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싹인삼 시장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 만큼 깨끗하고 안전한 생산 환경을 갖출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평가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관련 연구를 지속해 자동화를 통한 새싹인삼 재배농가의 소득 향상과 안전 생산에 앞장서겠습니다.”(충남도 농업기술원 성봉재 연구사)

충남도 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는 1일 연구소 내 시험포장에서 ‘새싹인삼 생력화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새싹인삼 생력화 현장평가회(2019.08.01 사진=충청남도)

새싹인삼은 어린 묘삼을 상토 및 물에서 30∼40일 간 재배해 뿌리뿐만 아니라 잎과 줄기까지 샐러드·쌈 채소 등으로 섭취할 수 있어 약재가 아닌 채소로 소비 확대가 가능하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일반하우스에서 재배하는 기존 새싹인삼의 경우 온도·햇볕 등 환경에 민감해 면적당 생산량이 낮아 재배 기술과 시설에 대한 연구 필요성이 지속 제기돼 왔다. 

새싹인삼 관련 시·군 담당자, 농업인, 산·학·연협력단 전문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새싹인삼 생산성 향상과 온실 환경 관리 연구 결과 등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식물공장형(ICT) 재배의 경우 정식 후 7일 후부터 엘이디(LED)를 조사하는 것이 잎의 생장과 뿌리의 발육에 가장 효율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새싹인삼 생력화 현장평가회에서 시험포장을 둘러보고 있는 참가자들.(2019.08.01 사진=충청남도)

또 재배 면적당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회전식 재배시설(휠팜)의 관수 방법을 소개했으며, 묘삼용 상토 선발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새싹인삼 생력화 현장평가회에서 참가자들이 회전식 재배시설을 보고 있다.(2019.08.01 사진=충청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