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헬로메이커 코리아' 11월 3일 열린다
'2019 헬로메이커 코리아' 11월 3일 열린다
  • 강계원
  • 승인 2019.11.01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폴란드, 네팔, 인도, 태국 등 10개국 500여 메이커 참가

글로벌 메이커 네트워크 축제 '2019 헬로메이커 코리아'가 오는 11월 3일 국립부산과학관에서 열린다.

헬로메이커는 민관협력을 통해 시작된 메이커 네트워크 축제로, 국내 메이커 운동 활성화 및 글로벌 메이커 네트워크 확산을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2017년 11월에 처음 개최됐다.

올 행사는 (재)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국립부산과학관, 팹몬스터(주)가 공동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부산광역시, 창업진흥원이 후원한다. 11월 3일 하루 동안 '무한한 창작의 본능을 깨우는 특별한 하루'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헬로메이커'는 부산뿐만 아니라 경남‧창원‧광주‧제주 등 전국 곳곳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축제로 성장하고 있다. 

'2018 헬로메이커 코리아'는 첫해 행사보다 훨씬 더 풍부한 프로그램들로 국내 메이커뿐만 아니라 해외 유명 메이커까지 참여해 글로벌 네트워크 축제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글로벌 네트워크 파티, 글로벌 메이커 특별전, 메이커 콘서트 등이 대표적으로 운영됐다. 

또한 메이커운동 선언의 저자 마크해치도 본 행사에 참여하여, 국내외 메이커들에게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300여 메이커들이 참가하고 관람객 11,000명이 방문하면서 글로벌 메이커 축제로 충분히 성장했음을 확인케 했다.

올해 열리는 '2019 헬로메이커 코리아'는 국내외 메이커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참가자 모집이 조기에 마감됐다. 이번 행사에는 10개국 500명 이상의 메이커가 참가한다.

아시아 주요 국가는 물론, 멀리 유럽의 체코, 폴란드부터 네팔, 인도, 태국 등 다양한 아시아 메이커들의 참가로, 글로벌 메이커 네트워크로서의 입지를 입증케 했다. 또한 국내 메이커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국제 행사인 만큼 다양한 해외 메이커들의 참여는 그 의미가 더 뜻 깊다.

본 행사 전날인 11월 2일에는 '전국 메이커 반상회'가 열린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국내 메이커와 해외 메이커 간의 네트워크를 위한 '헬로 메이커'만의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들은 각국의 메이커 문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면서 국경을 넘어 메이커라는 이름으로 친구가 되는 특별한 시간을 보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