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 2020'서 5G 기반 첨단운전석 ‘디지털 콕핏 2020’ 공개
삼성전자, 'CES 2020'서 5G 기반 첨단운전석 ‘디지털 콕핏 2020’ 공개
  • 이성주 기자
  • 승인 2020.01.0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하만과 공동 개발...5G 기반 TCU(차량용 통신 장비) 기술도 공개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지난해 보다 다양한 운전 환경에서 보다 안전하고 즐겁게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으며,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기5G술을 전장 분야까지 확대해 처음으로 차량용 5G TCU를 상용화 했습니다."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부사장)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IT박람회 'CES 2020'에서 선보인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20'을 선보였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7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IT박람회 'CES 2020'에서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20'을 선보였다.삼성전자의 '디지털 콕핏'은 지난 2016년 인수한 미국 전장기업 하만과의 공동 개발로 지난 2018년 처음 공개됐다.

올해 선보인 '디지털 콕핏 2020'은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위해 운전석 옆과 전면 유리 앞에 각각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각종 주행 정보를 제공하고, 12.4인치의 운전석 중앙 디스플레이로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그 아래의 콘솔 디스플레이로는 운전자의 취향에 맞게 차량의 다양한 기능을 설정할 수 있으며, 차량 내외부 디스플레이도 제어할 수 있다. 

대시보드 내에 설치된 38.3인치의 플렉서블 LED와 차량 후면에 설치된 53.7인치의 마이크로 LED를 통해서는 안전 운전을 위한 정보를 전달한다. 뒤돌아 보지 않고 운전석 옆 디스플레이로 뒷좌석 탑승자를 보면서 대화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또 음성비서 '빅스비'도 탑재돼 운전자의 상황에 맞는 운전 환경을 조성하고, 삼성전자의 자동차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9' 칩셋을 탑재해 차량 내부의 8개의 디스플레이와 8개의 카메라를 효율적으로 구동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별도 키오스크를 마련해 5G 기반의 TCU(차량용 통신 장비) 기술도 공개했다. 이 기술은 2021년에 양산되는 BMW의 전기차 '아이넥스트'에 탑재된다. 5G TCU가 실제 차량에 적용되는 첫 사례다.

울시 버스와 택시에도 5G TCU를 탑재한 실증 사업을 SK텔레콤과 진행 중이다. 탑승자는 5G TCU를 통해 주행 중에도 고화질 콘텐츠와 HD맵을 실시간으로 내려받고, 끊김없이 화상 회의를 하거나 게임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