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미래 ICT유니콘 육성 사업 착수...업체당 최대 100억 지원
과기부, 미래 ICT유니콘 육성 사업 착수...업체당 최대 100억 지원
  • 이성주 기자
  • 승인 2020.02.1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매년 15개사 선정해 2025년까지 50개사 선정

"유망 ICT 기업이 국내에만 머물지 않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간협력을 통해 전략적으로 지원해 나가겠습니다." (정석영 과기부 2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분야의 유망 기업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ICT GROWTH)’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14일 과기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소재에 있는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신용보증기금,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서울보증보험, 본투글로벌센터 등 기관 4곳과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과기부가 올해 처음 추진하는 'ICT GROWTH' 프로그램은 정부와 민간 자원을 결합해 고성장 ICT 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 및 지원 체계를 마련한다. 올해부터 매년 15개사 내외를 선정, 오는 2025년까지 총 50개사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선발기업에게는 신속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자금보증 지원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이행보증보험 지원 등을 최대 3년까지 종합 패키지로 제공하며 지원 기간 동안 기업의 투자유치 연계 활동을 지원한다. 

신청 대상은 글로벌 역량을 갖춘 중소기업으로, 법인 설립 후 최근 3년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로부터 20억원 이상 투자받은 기업 또는 최근 3개년 매출이 연평균 10% 이상 증가한 기업이다.  

이번 사업에 대한 신청 접수는 오는 17일부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지원 기업 선정은 올해는 오는 5월로 예정돼 있다. 

과기부의 창업·벤처 지원 전담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선정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신청기업의 핵심기술 보유 여부 및 시장성, 성장 잠재력, 글로벌 역량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하고, 신용보증기금이 보증지원 여부·한도를 확정해 지원기업을 선발할 예정이다.

심사를 거쳐 선발기업당 최대 100억원(시설자금 포함, 운전자금 최대 50억원)의 성장자금을 보증 지원한다. 보증조건은 보증비율 100%, 보증료율 0.5%로서 정책금융 기관 최고 수준이다. 또한 선발기업 중 투자 대상기업을 선별해 최대 30억원의 보증연계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한국IT펀드(KIF)를 활용해 고성장 ICT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선발기업에 대해 투자 연계를 위한 우선 심사 등을 지원하게 된다. 서울보증보험은 이행보증보험의 보증한도 확대 및 보험료 할인, 중소기업 신용관리서비스 무상 제공 등을 지원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보육과 시장성 검증을 지원하는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를 운영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해외거점을 활용해 3개월 간 현지 고객사 발굴, 투자 유치, 현지화 지원 등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