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과학기술정책 수장 과학기술 차원 코로나19 대응 방안 논의
한-미 과학기술정책 수장 과학기술 차원 코로나19 대응 방안 논의
  • 정회선
  • 승인 2020.03.0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에 기반한 정책 결정과 정보 공유, 국제적 공조를 통한 해결 방안 모색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과 캘빈 드로그마이어(Kelvin Droegemeier) 미국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ffice of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이하 ‘OSTP’) 실장은 3.6일 코로나19에 대한 과학기술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유선회의(Conference call)를 개최했다.

유선회의를 하고 있는 최기영 장관(2020.03.06 사진=과기부)
유선회의를 하고 있는 최기영 장관(2020.03.06 사진=과기부)

한-미 양국의 과학기술계 수장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하여 양국 간에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공동의 인식 하에, 코로나19에 대한 상황 공유, 과학기술의 정책결정 과정 참여, 코로나19 해결을 위해 필요한 과학기술적 조치 등 과학기술계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 장관이 논의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ㅇ 한-미 양국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해법을 모색하는 것은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ㅇ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축적된 데이터 활용 등 과학적 방법에 의한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ㅇ 과학기술 전문가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조치가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ㅇ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모델, 자가진단 앱 사용 등과 같은 효율적인 시스템을 벤치마킹 사례로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
ㅇ 진단기술과 백신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미 양국 간 과학기술 협력을 추진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양국 장관은 여러 국가들이 참여하는 다자 간 유선회의를 개최하여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