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5일, '2018년 제7차 기술설명회·기술이전 상담회' 개최-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7월 25일, '2018년 제7차 기술설명회·기술이전 상담회' 개최-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 강태준
  • 승인 2018.07.24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을 공급하는 연구자-기술 수요자인 기업 간의 매칭 활성화를 통해 공공연구성과가 기업으로 기술이전 되어 신산업을 창출하고, 나아가 창업 및 일자리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권재철 원장대행)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원장대행 권재철)은 7월 25일 진흥원에서 ‘계측 및 측정분야 연구장비 기술사업화’를 위해 ‘2018년 제7차 기술설명회·기술이전 상담회’를 열고 기술이전을 전제로 연구자와 기업 간 상담회를 진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산 공공 R&D성과를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연결하는 연구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연구장비 국산화를 중점 지원하고 있으며, 진흥원은 이번 기술 상담회의 주제를 연구장비 분야로 선정하고, 계측 및 측정분야의 국산 연구장비의 우수한 기술력을 소개하고, 기술상담, 인·허가 컨설팅, 정부 지원 사업 상담 등 성공적인 사업화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획하였다.

이번 행사는 진흥원이 주관하고, 기술보증기금,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 코스닥 협회가 후원하였으며, 총 4개의 계측 및 측정분야 연구장비 기술이 소개된다.

첫 번째 발표는 나노종합기술원 이태재 박사의 ‘랩온어칩 기반 휴대형 전자동 박테리아 유전자 판별 시스템’이 소개되며, 강원대 최봉길 교수의 ‘용액 내 이온 측정 및 교정을 위한 웨어러블 이온 측정기’, 영남대 변정훈 교수의 ‘공기 중 부유 미생물의 고속 농도측정키트’ 계명대 허윤석 교수의 ‘인슐린 저항성 진단 센서’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행사에 참석한 연구자와 기업체, 기술보증기금, 벤처캐피탈, 엑셀러레이터 관계자들은 5시간여 동안 기술이전과 기술보증, 투자유치, 창업, 인·허가 컨설팅, 연구장비 관련 정부 지원 사업 등을 주제로 약 30여건의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진흥원은 2017년부터 매달 마지막 수요일, 연구자와 기업 간 매칭, 기술이전 및 금융·투자·창업상담까지 지원하는 ‘기술설명회·기술이전상담회’를 개최하여 국내 대학과 출연(연)이 보유하고 있는 기초·원천 기술의 사업화를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그 간 총 15회의 기술상담회를 통해 6건의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된 바 있다.


2018년 제7차 기술설명회 및 기술이전 상담회 행사

일시: 2018.7.25(수) 14:00~18:00
장소: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3층(대·중·소, 오픈빌리지 회의실)
주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후원: 기술보증기금,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 코스닥협회
참석자: 연구자, 기업관계자, 기술보증기금, VC·창업 엑셀러레이터, 인·허가 컨설팅 담당자, 진흥원 등 50여명

2018년 제7차 설명회 주요내용

기술설명회:  계측 및 측정 분야 연구장비 사업화 유망기술 4개 소개. 비즈니스 모델 등 사업화 관점으로 연구자가 직접 발표.
상담회: 발표자 및 기업 대상 기술이전 상담, 인허가 및 제품 규격 상담, 연구장비 분야 정부 지원 사업 상담, 수요기술 발굴 상담 등.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초, 원천 R&D사업에서 창출된 우수한 연구성과가 산업계에 이전되어 사업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사업화 전문기관으로서 대학·출연(연)이 창출한 기초·원천·연구개발 성과의 활용·확산을 위해 유망기술 발굴, 기술컨설팅·마케팅 수행, 네트워크 구축·운영 등을 통해 산학연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Tech-Concert, 협업라운드 등 기술 수요자와 공급자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맞춤형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는 활동을 통하여 기술사업화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수행하고 있다.


애독자 메이커들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editor@makernews.co.kr,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