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을 위한 열린 창작 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개소- 광양시
"시민들을 위한 열린 창작 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개소- 광양시
  • 이성주 기자
  • 승인 2018.11.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의 창의체험 활동은 물론 그동안 마땅한 시설과 장비가 없어 아이디어를 생각으로만 담아뒀던 시민들이 생각을 현실로 구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오창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전남 광양에 지역민 누구나 쉽고 자유롭게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직접 실물로 제작해 볼 수 있는 창작공간 메이커 스페이스가 문을 열었다. 

광양 메이커스페이스 개소식(사진=광양시)
광양 메이커스페이스 개소식(사진=광양시)

광양시는 28일 중마도서관 일원에서 메이커스페이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정인화 국회의원, 이용재 전라남도의회 의장,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또 메이커 활동 활성화를 위한 광양시, 광양교육지원청,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간의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공모사업에 지원해 지난 6월 최종 선정돼 개장을 준비해 왔다.

이번에 개소한 메이커스페이스는 창작활동에 필요한 전문장비를 갖춘 2층 규모의 시설로서 사용자들의 교육과 활동을 위한 메이커 실습터, 전담인력 상주를 위한 운영사무실로 이뤄져 있다. 

특히 누구나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는 취지에 맞게 시민들이 자유롭게 방문해 아이디어를 창작물로 구현할 수 있는 메이커 실습터가 조성됐다.

메이커 실습터에는 시민들이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3D프린터, 레이저커팅기, 기타 후가공처리 공구 등 10여 종의 공구가 구비됐다.

시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해 드론, 3D프린팅, AR·VR과 더불어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아두이노 분야 전문교육 과정인 ‘찾아가는 메이커스쿨’을 운영한다. 

또 동호회 교류 공간 지원, 전문 멘토링 서비스,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등을 비롯해 오는 2023년까지 국비 6억 5천만 원 포함 총 1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창의인재 양성과 창업 연계 교육과정 등 창작 욕구를 증진시킬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참석한 정현복 광양시장은 "이제는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돈을 들이지 않고도 그 아이디어를 실현해 볼 수 있는 시대가 왔다."며 "이번에 개소한 메이커 스페이스가 교육, 창업 공간으로 거듭남과 동시에 시민 누구나 최신 4차 산업기술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애독자 메이커님의 활동과 행사를 이미지와 함께 메이커뉴스에 알려주십시오. 어떠한 메이커 소식도 소중하게 다루겠습니다. 
ⓔ editor.makernews@gmail.com 페이스북메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